로그인 | 회원가입 | 장바구니(0) | 주문조회 | 마이페이지 | 도어캡쇼핑 
   
 
Home > 사이버홍보실 > 공지사항
 
작성일 : 13-08-06 09:50
휴가철 '빈집' 상습 절도한 30대 구속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811  

휴가철 빈집을 노려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지난달 31일 고모(39)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일대를 돌며 빈집에 몰래 들어가 모두 21차례에 걸쳐 16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다.

조사결과 고씨는 훔친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며 창문이 열려 있거나 밤에 불이 꺼진 집만을 골라 범행을 저질렀다. 또한 주로 낮 시간에 범행을 저질렀으며 범행에 앞서 집안의 불빛을 확인한 뒤 빈집을 노렸다.

이처럼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오랫동안 집을 비우는 가정이 늘어나면서 빈집털이범들은 범행에 앞서 집안에 사람이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거나, 집안의 불빛을 확인하고 택배기사인 척 초인종을 누르기도 한다.

이들은 이렇게 빈집 여부를 확인한 뒤 미리 준비한 도구로 방충망이나 현관문 등을 뜯어내거나 가스배관을 통해 침입한다.

빈집털이 범죄 예방을 위해서는 우선 현관문과 창문 등의 잠금장치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특히 방범창살을 설치했더라도 잠금장치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위험하다.

경찰 관계자는 “휴가철 문단속만 잘해도 빈집털이 범죄를 예방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1.도어캡 벨 경보시스템




2.락흰지
문밖에서 드라이버 하나로 흰지(경첩)를 풀면 문이 반대쪽으로 열리는것을 방지하는 장치이다.
흔희 이삿집 센터나 큰짐을 옮길때 방화문 흰지(경첩)를 풀어서 문을 들어내고 짐을 옮기는 것을 보신적이 있을것입니다. 그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문안쪽에다가 락흰지를 설치하면 문이 반대로 열리는 것을 방지할수 있습니다.

☞도어캡쇼핑하기